본문 내용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자료실상세조회 테이블
영국 시청자를 감동시킨 초보 진행자, 조지 웹스터
작성자 이로사 작성일 2021-10-01

영상바로보기 ► https://tv.kakao.com/v/422745178

 

 

[EBS 뉴스G]

 

영국 공영방송 BBC는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가 있는 진행자들을

 

적극 발탁한다는 소식 여러 번 전해드렸죠.

이번에는 다운증후군이 있는 진행자를 어린이 채널에 발탁했다는 소식입니다.

지난달에 첫 방송이 나갔는데 감동을 받았다는 시청자들이 많다고 합니다.

뉴스G에서 만나보시죠.

[리포트]

"안녕 조지"

 

"안녕 닷지, 씨비비즈의 집에 초대해줘서 고마워"

지난 9월 21일, 영국 공영방송 비비시(BBC)의 어린이 채널엔 

새 진행자가 등장했습니다.

"저는 조지입니다. 춤과 요리를 좋아하죠"

조지 웹스터는 방송 진행이 처음인데다 아이들에게 인기 있는 스타도 아닙니다.

하지만 그의 첫 방송은 큰 인기를 끌었죠.

방송 하루 전, 프로그램 공식 SNS에 소개된 영상은  며칠 만에 조회 수 

150만 회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화제였습니다.

영국뿐만 아니라 유럽 언론들은 유아 프로그램 역사상 '최초'의 진행자로

'조지 웹스터'를 소개했습니다. 

"저는 조지입니다. 20살이고 다운 증후군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운 증후군을 가진 사람들은 늘 행복하다? 음‥그건 진실이 아닙니다" 

영국 공영방송 비비시(BBC)는 유아 프로그램 출연자를 통해 

편견을 없애려는 시도를 꾸준히 해왔습니다.     

다운 증후군을 가진 조지 웹스터를 새 진행자로 발탁한 이유이기도 하죠. 

방송을 보고 있을 유아들과의 첫 만남에서 자기 자신을 소개하는 조지 웹스터.

"나는 조지야 내 눈은 엄마를 닮아서 생기가 넘치지"

 

"스무디 좋아하니? 똑똑하게 한 번 만들어 볼까?"

방송 중 자신이 가진 장애를 굳이 부각하거나 설명하지도 않고, 

다름을 강조하지도 않습니다.

아이돌도 아니고 화려한 유튜브 스타도 아닌 평범한 청년을 

유아 프로그램 진행자로 선택한 영국 공영방송 BBC와

자녀와 손자의 새 친구가 된 조지 웹스터를 뜨겁게 환영한 시청자들.

"저는 저를 '다운 증후군 조지'가 아니라 그냥 '조지'라고 부릅니다. 

그게 제 자신이니까요."

그리고 진행자로 데뷔한 조지 웹스터는 유아 프로그램에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습니다.  

Copyright ⓒEBS(한국교육방송공사) www.ebs.co.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부천시청이(가) 창작한 <뉴스G> 영국 시청자를 감동시킨 초보 진행자, 조지 웹스터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료실이전글다음글
다음글 20년 장애인 운동가가 마을을 변화시키는 방법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최종수정일 : 2021-11-29

  • 정보제공부서 :
  • 전화번호 :

홈페이지의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