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뉴스상세조회 테이블
반려견 등록, 선택이 아닌 필수인 이유...9월말까지 동물 등록해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9-15
반려견 등록  ⓒ 김민기 기자


주택 · 준주택 또는 이외 장소에서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는 반드시 지방자치단체에 동물등록을 해야 합니다.

자진신고기간  ⓒ 김민기 기자


그래서 경기도가 7월 19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2021년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합니다. ‘동물등록제’는 동물보호법에 의거해 동물 보호와 유실·유기 방지를 위해 시행중인 제도인데요. 도는 기간 내 등록을 하지 않을 시, 1차 적발 20만원, 2차 적발 40만원, 3차 적발 60만 원 등 최대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며, 변경 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할 예정이니 이번 자진신고 기간에 모두 신고할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자진등록방법  ⓒ 김민기 기자


■ 동물 등록방법 동물등록 신청을 하려면 도내 동물병원 등 지정된 등록대행기관에서 신청을 해야 합니다. 신청이 접수되면 관할 시군에서 승인 후 소유자에게 동물등록증을 발급합니다. 기존 반려동물 등록을 완료했으나 소유자의 주소·연락처가 변경된 경우에는 방문절차 필요 없이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신청할 수 있습니다. 경기도민이면 이 사업을 통해 1만원만 부담하면 내장형 방식으로 동물등록이 가능하며, 올해는 선착순 3만 5,000마리까지 지원한다고 합니다.

집중단속실시  ⓒ 김민기 기자


■ 자진신고 기간 이후 특히 자진신고 기간이 지난 후 10월부터 반려견 주요 출입지역 및 민원 빈발지역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이고, 반려견 놀이터 등 지자체 운영시설의 미등록 동물 이용 제한 등의 조치로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할 방침입니다. 이와 더불어 도는 도내 시군과 함께 등록대상동물에 대해 내장형 무선식별장치 동물등록비용을 지원하는 ‘동물등록제 비용 지원 사업’도 함께 진행해 동물등록제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하였습니다. 이은경 동물보호과장“반려견 등록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책임 있는 반려동물 돌봄 문화 정착을 위해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문의처  ⓒ 김민기 기자


이번 동물등록 자진신고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www.animal.go.kr)를 참고하거나, 도내 시군 동물보호 담당부서로 문의하면 됩니다. 동물 보호, 책임 있는 반려동물 돌봄의 첫걸음, 동물등록 자진신고! 반려 동물을 등록하셔서 여러분도 함께하세요.
본문 바로가기
뉴스이전글다음글
다음글 ‘지역 우수 농식품’ 백화점 안으로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최종수정일 : 2021-10-21

  • 정보제공부서 : 정보통신과 인터넷정보팀
  • 전화번호 : 032-625-2381

홈페이지의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