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뉴스상세조회 테이블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차 ‘제로셔틀’..도로 위 첫 운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9-04
[앵커멘트] 경기도가 제작한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이 첫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11인승 미니버스 형태로, 운전자 없이 사람들을 태우고 일반도로를 달렸습니다. 구영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판교 시내 한복판. 주변 차들을 스스로 감지해 차선을 바꾸는가 하면 도로 위 빨간불이 켜지자 그대로 멈춰섭니다. 경기도가 제작한 운전자 없이 혼자 힘으로 가는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입니다. 차에 달린 센서들이 주변 모든 도로 상황을 판단해 운전자 없이 달립니다. [pip] 송규예 / 서울시 성산동(탑승자) “(타보니까) 신기하기도 했어요. 특히 일반 차들이 다니는 도로에서 여러 차들 사이에서 차선을 변경한다든가 신호들을 인식하고 좌회전을 하는 것들이 정말 믿음직스럽고 안정적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운전자 없이 자율주행차가 일반도로 위를 혼자 힘으로 달린 건 처음입니다. 경기도가 3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차로 ‘제로셔틀’이라 이름 붙었습니다. 스스로 모든 상황을 판단해 움직일 수 있는 11인승 미니 버스 형태입니다. 시속 25km 속도로 제2판교입구부터 판교역까지 5.5km를 오는 10월까지 시범적으로 달립니다. [인터뷰] 김재환 /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자율주행연구실장 “(제로셔틀은) 센서들에 의해서 기본적인 주행을 하게 돼 있습니다. 교통신호, 보행자에 대한 정보는 인프라에 있는 센서가 관제센터를 통해서 셔틀에게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이번 시범운행을 시작으로, 오는 11월부턴 일반인에게도 탑승 기회가 주어질 예정입니다. [인터뷰] 이재명 / 경기도지사 “(제로셔틀을) 경기도가 좀 더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경기도, 판교가 자율주행자동차를 포함한 4차 산업혁명시대 융합기술의 핵심 기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운행을 통해 안전성을 인증 받은 제로셔틀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나갈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경기GTV 구영슬입니다. 영상취재 : 류민호, 이효진, 나인선, 손병희 , 영상편집 : 강윤식 , 화면제공 : 킨텍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이전글다음글
다음글 깊어가는 가을, 문화의전당 무료공연과 함께해요~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최종수정일 : 2021-12-02

  • 정보제공부서 : 정보통신과 인터넷정보팀
  • 전화번호 : 032-625-2381

홈페이지의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