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뉴스상세조회 테이블
경기도, 경안천서 태풍 ‘솔릭’으로 발생한 쓰레기 수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9-05
5일 오전 9시 광주시 경안천 정지리보부터 팔당호 합류 전까지 약 1㎞ 구간에서 태풍 ‘솔릭’으로 발생된 쓰레기 제거를 위한 하천정화 활동이 펼쳐지고 있다. 경기도수자원본부는 5일 오전 9시 광주시 경안천 정지리보부터 팔당호 합류 전까지 약 1㎞ 구간에서 태풍 ‘솔릭’으로 발생된 쓰레기 제거를 위한 하천정화 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정화활동에는 김능식 경기도수자원본부장과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안기권 의원을 비롯해 경기도수자원본부 20명, 광주시청 20명, 주민 30명 등 총 70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경안천과 수변지역에 널려있는 각종 쓰레기 약 10톤을 수거했다. 이 지역은 팔당호 수역 중 선박 접근이 어려운 곳으로, 사람이 직접 쓰레기를 수거해야 한다. 특히 경안천은 수도권 주민의 식수원인 팔당호로 직접 유입돼 영향을 미치는 하천으로, 용인시에서 발원, 광주시 도심지역을 관통하고 있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한편, 경기도수자원본부는 CCTV와 순찰 등을 통해 24시간 팔당호 주변의 불법행위를 감시 중이다. 또, 우산천, 조안천, 가정천 등 팔당상수원에 직접 유입되는 15개 하천은 책임 관리제를 통해 감시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정화활동에는 김능식 경기도수자원본부장과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안기권 의원을 비롯해 경기도수자원본부 20명, 광주시청 20명, 주민 30명 등 총 70명이 참여했다.
본문 바로가기
뉴스이전글다음글
다음글 25호 태풍 콩레이 접근…경기도, 대책회의 열고 대응상황 점검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최종수정일 : 2021-12-02

  • 정보제공부서 : 정보통신과 인터넷정보팀
  • 전화번호 : 032-625-2381

홈페이지의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셨습니까?